세시간 여행사 3hrAgency

( 프로젝트형 컬랙티브 2015-2018 / project-based collective 2015-2018 )

 

 

‘세시간 여행사’는 2014년 말에 이예지와 윤세라가 결성하고 2018년 6월에 중단한 예술 컬렉티브로, 2015년 여름 종로 세운상가-낙원상가 일대에서 가짜 여행사 행세를 하며 세시간 투어 패키지를 제공하였다. 이어서 투어를 기획하며 겪은 사건들을 배경으로 ‘종로 재난 미스테리 추적 여행 단편 소설’을 썼고 2016년 가을에 다시 세운상가에 나타나 36cm 깊이의 싱크홀을 만들었다. 2017년 봄에 제주도를 방문해 오메기떡을 수사하며 모큐멘터리 맛집 탐방 방송을 제작하고 이때 오메기떡을 조사한 내용물은 위키에 기재하고 인터넷 오메기 아카이브 사이트에 정리했다. 2017년 여름을 파리처럼 보내며 자아에 혼란을 자초해 공동체 활동에 대해 고민을 하기 시작했다. 2017년 9월 말, 5일 동안 서울 서북부 지역을 맴도는 ‘그라운드후드’라는 용달트럭에 슬며시 합승해 전화 창구를 가지고 다니며 수화기를 통해 감시, 로멘스, 내면의 소란에 대한 이야기들을 들려줬다. 이때 속삭인 에피소드들은 2018년 1월에 작은 노란색 책자로 발간되었다. 이들의 활동 3주년이 가까워지며 공동체 활동에 대한 고민은 더욱 커졌고, 2018년 5월에 공식적으로 두 멤버의 컬렉티브 탈퇴를 알리는 전시 ‘Loopy Ending’을 기획했다. 현재 세시간 여행사는 이슬기의 기획 아래 두 번째 순환을 기다리고 있다.

 

세시간 웹사이트 3hr website –

 

3hr Agency was an artist collective formed in late 2014, and put on hold in June 2018 by Yeji Lee and Serra Yun. In the summer of 2015, they performed a 3-hour tour package between Nakwon and Saewoon Plazas in Jongro. Inspired by the strange incidents they encountered in Jongro during that time, ‘Jongro-disaster-mystery-chase-travel-short-novel’ was written. In the fall of following year, they made a reappearance in Saewoon Plaza where they installed a 36cm-deep sinkhole. In the spring of 2017, they visited Jeju Island and performed a research project on the Omegi Tteok – a local delicacy. This resulted in the production of a failed mocumentary reflecting the impact of tourism on local culture. The information gathered about the Omegi Tteok during this time entered into various Wiki sites and was organized in an online archive called Jejuomg. Spending the summer 2017 fruitlessly, they started to converse privately about the issues that follow a collective identity. September of 2017, they hitched a ride on a truck named ‘Groundhood’ for five days around Seoul, carrying a phone booth and telling stories about surveillance, romance and inner turmoil over the phone. Following January, the stories from the phone booth were printed on a small yellow booklet titled ‘Missed Calls’. Nearing their third anniversary, the link within their collective identity only grew more confused. So in May 2018, they organized an exhibition ‘Loopy Ending’ which publicly announced their leave. Currently, 3hr Agency is undergoing a transition in order to start it’s second life-cycle under direction of Seulki Lee.